• KBS2 '살림하는 남자들' 방송화면
김승현의 어머니가 결혼한 아들을 그리워했다.

15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에서는 결혼 이후 연락이 뜸해진 아들 김승현을 보고싶어하는 어머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승현의 어머니는 신혼집으로 이사한 아들 김승현의 빈 자리를 크게 느끼며 힘들어했다.

김승현의 딸 수빈은 쓸쓸해하는 김승현의 어머니를 설득해 홍대 근처를 돌아다니며 쇼핑을 하고 디저트를 먹는 등 데이트를 즐겼다. 하지만 김승현의 어머니는 줄곧 아들 김승현에 대한 생각뿐이었다.

결국 김승현의 어머니는 김승현의 신혼집을 찾아가기로 했다. 수빈은 내키지 않는 듯 "굳이 진짜 가야겠냐"며 말렸지만 김승현의 어머니는 "며느리 좋아하는 팬케이크만 살짝 놓고 올 거다"라고 말했다.

수빈은 "며느리들은 갑자기 찾아오는 시어머니를 좋아하지 않는다"며 김승현의 어머니를 강하게 만류했다. 수빈의 끈질긴 설득에 김승현의 어머니는 아들의 신혼집 문 앞에 팬케이크를 두고 돌아나왔다.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지하철 역으로 향한 두 사람 앞에 뜻밖에 한 남자가 등장했다. 바로 김승현이었다.

김승현은 어머니에게 "가서 같이 식사하자"고 권했다. 하지만 어머니는 눈시울을 붉히며 "너 봤는데 뭘"이라며 사양했다.

김승현은 인터뷰에서 "결혼하고 정신이 없어서 자주 연락을 못드렸다"며 "앞으로는 자주 연락드리고 김포집에도 자주 찾아뵐 수 있도록 하겠다. 죄송합니다, 어머니"라고 말했다.

한편 김승현은 지난달 12일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에서 장정윤 작가와 결혼했다. 비공개로 치러진 결혼식에서는 MBN '알토란'에 함께 출연한 김지민과 변기수가 사회를 맡았으며 가수 유미, 최제우(최창민)가 축가를 불렀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5 22:31:26 수정시간 : 2020/01/15 22:3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