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이유비 눈물, "촬영장 올때마다 즐거웠다" 작별인사('팔로우미12')
  • 기자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1.15 20:49
'팔로우미12'의 이유비가 눈물을 쏟았다.

15일 오후 방송된 패션앤 '팔로우미12'에서는 시즌을 마무리하는 4MC들의 아쉬운 종영 소감이 공개됐다.

지난해 10월30일 처음 방송된 ‘팔로우미12’는 약 3개월 간 매주 참신한 라이프 스타일과 뷰티 노하우를 공개했다. 전 시즌보다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정보들로 장수 프로그램의 저력을 보여줬다.

'팔로우미'의 맏언니인 이유비부터 찰떡 호흡을 자랑한 동갑내기 임보라와 승희, 막내 역할을 톡톡히 한 이수민까지. 현실 자매를 방불케 하는 '역대급 케미'를 자랑하며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마지막회에서 승희는 동갑 친구인 임보라에게 고마웠던 이야기를 하며 눈물을 보였다. 한참 동안 말을 잇지 못하던 승희는 "(다들) 너무 보고 싶을 것 같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이수민 역시 "'팔로우미'와 마지막 10대를 함께할 수 있어서 좋았고 좋은 언니들이랑 같이해서 헤어지는 게 서운하다"라며 눈물을 훔쳤다.

올해로 데뷔 10년차인 이유비는 "지금까지 찍어 온 모든 촬영을 통틀어서 베스트 3안에 든다. 촬영장 올 때마다 즐거웠다"라고 전하며 "많은 분들께 응원도 많이 받아서 행복했다"고 마지막 인사를 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5 20:49:06 수정시간 : 2020/01/15 20:4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