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YP엔터테인먼트
그룹 2PM 측이 사생활 침해 및 협박에 대한 강경대응 입장을 밝혔다.

JYP엔터테인먼트는 14일 2PM의 팬페이지에 '아티스트 개인 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 관련 진행상황 안내'란 제목의 공지를 올리고 2PM 멤버들에 대한 사생활 침해에 대해 강경대응하겠다는 공식입장을 전했다.

소속사 측은 "지난해 공지드린 아티스트 사생활 침해 및 협박 건 관련 고소장 접수 이후 진행 상황 안내드린다"며 "현재 아티스트 피해사항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하여 고소 자료에 추가하고 있으며 국내뿐만 아니라 국외에서도 함께 조사가 진행 중임을 밝힌다"고 알렸다.

이어 "더불어 상기 안내드린 바와 같이 지난해 7월 아티스트 사생활 침해 및 협박 관련 고소장 접수 사항을 공지하였으나 여전히 문제 행위가 지속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며 "이로 인해 아티스트는 끊임없는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상황이며 그 정도가 심각한 수준"이라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해당 건을 포함한 사생활 침해 및 협박 등 아티스트의 안전한 활동을 저해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그 어떠한 선처 없이 강력 대응할 것임을 다시 한번 분명히 밝히는 바"라며 "오랜 시간이 걸리더라도 가해자 처벌을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2PM 멤버 옥택연은 지난해 7월 자신의 SNS를 통해 지속적으로 전송된 협박성 메시지를 공개하고 팬들의 도움을 요청했다.

이와 관련해 JYP엔터테인먼트는 "멤버 개인 계정에 지속적인 접속과 해킹을 시도하고 밤낮없이 악의성 스팸메시지를 보내는가하면, 멤버뿐만 아니라 가족들에게까지 문제행위과 지속되고 있다"며 법적조치를 진행 중이라고 알린 바 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5 19:05:33 수정시간 : 2020/01/15 19:05: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