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백종원 일침 가한 '평택 돈가스집', 마지막날까지 '우왕좌왕'('골목식당')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12 01:33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백종원이 평택역 돈가스집 사장님에게 일침을 가했다.

11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평택역 뒷골목 식당들의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촬영 마지막 날 돈가스집 사장님은 김치볶음밥 없이 돈가스로만 점심 장사를 했다. 돈가스는 시제품을 전혀 쓰지 않고 100% 자신이 직접 만든 소스를 썼다.

백종원은 지난 방송에서 기존의 소스를 고집하는 돈가스집 사장님의 의사를 반영해 소스에 대해서는 솔루션을 하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새로운 소스를 개발했다는 얘기에 맛을 봤다가 "더 이상해진 것 같다"는 평을 내놨다.

알고보니 사장님은 백종원이 다녀간 뒤 계속해서 입장을 바꾸다 결국 바나나, 매실청 등이 들어가는 기존 소스에 백종원이 조언한 버터를 넣고 따로 우유를 추가했다.

백종원은 "사장님이 흔들릴까봐 기존 방식대로 하라 했던 것"이라며 "단골손님들이 좋아했다면 그 맛을 유지하는 게 낫다. 지금 것은 애초의 것보다 못하다"고 말했다.

이에 사장님은 "우유 하나만 더 첨가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를 들은 백종원은 "선배로서 얘기한다"며 "음식을 너무 우습게 아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이러면 안 된다. 음식에다 우유 하나? 음식을 바꿔놓고 우유 하나 넣었다고 하나? 이런 생각은 위험하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돈가스와 김치볶음밥 모두 솔루션이 적용되지 않은 채 마지막 촬영까지 오게 된 데에 답답함을 털어놓으며 "자기 생각을 이렇게 갖고 있는데 어떻게 솔루션을 입히냐"고 말했다. 이어 "스스로 중심을 찾으라"는 마지막 조언을 전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2 01:33:50 수정시간 : 2019/12/12 01:33:5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