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티파니 심경고백 "가족사 밝혀진 순간 세상 무너져…父와 연락 안해"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10 23:33
  •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티파니가 아버지의 빚투 논란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티파니는 10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미국에서 '티파니 영'이란 이름으로 활동하면서 버스 투어를 펼치는 근황을 전하고 아버지의 빚투 논란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이날 티파니는 버스 투어 도중 한 편의점에 들렀다. 민낯에 편한 차림으로 편의점에 간 티파니는 음료를 사마시며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

"스타도 이런 사소한 것에 기쁨을 느끼냐"는 질문에 티파니는 "이런 게 기쁨이고 자유"라며 "한국에서는 잠옷 입고 마트 가본 적이 고등학교 이후로는 처음이다. 편의점을 가도 늘 뭔가 코트 입고 부츠를 신고 그랬던 것 같다"고 말했다.

티파니는 소녀시대로서 큰 성공을 거둔 한국과 소속사를 떠나 미국에서 홀로서기에 나선 이유에 대해 "1년 365일 중에 한 340일을 일한 것 같다, 8년 연속"이라며 "좀 시간을 가져야겠다는 생각을 하던 타이밍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얼마전 불거진 아버지의 채무 논란에 대해 "가족이라면 최선을 다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제 최선을 다했으니... 그때는 지금이랑 상황이 다르고 지금은 연락을 안 하는 사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되게 사적이고 이야기하지 않은 저도 모르는 내용의 가족사가 제 의지와 상관없이 밝혀지는 순간에 세상이 무너지는 느낌이 들었다"며 "무너지는 걸 이겨내고 솔직함으로 다가가자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0 23:33:21 수정시간 : 2019/12/10 23:3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