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별이 박진영 앞에서 눈물을 쏟았다.

7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박진영 편 2부로 꾸며져 가수 별, 아이비, 호우, 정세운 등이 출연했다.

이날 별은 god의 '거짓말'을 선곡해 감동적인 무대를 꾸몄고, 이후 만감이 교차하는 모습으로 눈시울을 붉혔다.

이를 지켜본 박진영은 "나는 모든 가수들을 뽑았을 때의 장면이 사진처럼 남아 있다. 별은 내 팬도 아니면서 팬미팅에 왔었다. 팬들이 하는 장기자랑에 들어와서 노래를 한 것"이라며 "얼굴이 아기 같고 소녀 같은데 거친 허스키한 음성으로 호소력 짙게 노래를 부르기에 놀라서 가수로 뽑았다"라고 일화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별은 "가수가 너무 하고 싶었다. 서울에서 살지 않아서 오디션 기회가 필요했는데 박진영 팬미팅 소식을 알게 됐다"고 회상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8 07:05:26 수정시간 : 2019/12/08 07:0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