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4' 방송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해투4' 김원효가 스타 단골들을 둔 김밥집을 자랑했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나는 개가수다' 특집으로 꾸며져 김영철과 마흔파이브 멤버 박성광, 김원효, 박영진, 김지호가 출연했다.

이날 김원효는 "김밥 덕을 많이 봤다"며 운을 뗐다. 그는 "우연히 김밥 사업을 시작했는데 연예인분들이 많이 찾아주셔서 장사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유노윤호 씨가 군 복무 시절 휴가 때 잠시 방문하셨는데 그 이후로 일본 관광객분들이 많이 오셨다. 어느 순간 관광 코스가 돼버렸다"고 밝혔다.

또한, 김원효는 "차승원, 방탄소년단, 강하늘 씨가 단골손님이다. 매니저분들이 사다 주기 마련인데 직접 오셨다. 알바생이 깜짝 놀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원효는 아내인 심진화와 함께 여의도, 삼각지 등 5개의 '마녀김밥' 직영점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7 16:14:39 수정시간 : 2019/12/07 16:14: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