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공유가 자화자찬 플렉스 토크를 선보였다.

4일 첫 방송된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는 배우 공유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공유는 플렉스 토크로 솔직 담백한 매력을 뽐냈다. 플렉스(Flex)는 '돈 자랑을 하다'라는 뜻으로 사용된다.

공유는 '대중이 공유에게 열광하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이런 질문 나올 때마다 난처하다. 작품을 대하는 자세가 성실하고 진정성 있게 봐주시는 거 아닐까 싶다"라고 말한 후 플렉스 토크로는 "자랑할 게 너무 많아 생각을 좀 해봐야 한다. 잘생겼지 뭐. 그리고 그냥 그런 얘기들 많이 하더라. 옷이 공유빨을 받았다"라고 자랑했다.

또 '광고주픽'에 대해서는 "공유 씨 덕에 잘되고 있다. 1초에 열병씩 판다라고. 연말 목표해 놓은 걸 이미 여름에 달성하셨다라고…뭐 이 정도"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이동욱에게는 "조금만 더 열심히 하면 너도 될 수 있다"라고 능청스럽게 조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각 분야 최고의 셀럽을 초대, 스튜디오에서 나누는 토크, 셀럽과 연관된 장소에서 나누는 현장 토크, 시추에이션 토크 등 한 인물을 입체적이고 다면적으로 담아낸 혁신적인 토크쇼다.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5 10:52:05 수정시간 : 2019/12/05 10:52:05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