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실화탐사대’ 공동구매 먹튀 우자매맘은 어디로…‘피해액만 100억’
  • 기자이솔 기자 sol@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04 21:30
  • 사진=MBC ‘실화탐사대’ 제공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오늘(4일) 밤 10시 5분에 방송되는 MBC ‘실화탐사대’에는 큰돈을 가지고 잠적해버린 공동구매 카페 운영자와 탈북여성이 겪은 믿지 못한 이야기가 공개된다.

공동구매 카페를 운영하며 엄마들 사이에서 유명세를 탄 ‘우자매맘’. 물건을 시중가보다 저렴하게 판매해 엄마들 사이에서 모르면 손해인 존재였다. 그의 공동구매 카페는 뛰어난 사업 수완 덕분인지 분유, 기저귀, 장난감 등 아이 용품에서 시작해 고가의 가전제품, 심지어 상품권과 골드바까지 취급했다. 그런데 엄마들에게 추앙받던 그가 하루아침에 사라져 버렸다? 물건 구입을 위해 입금한 사람만 650여 명, 피해액만 100억! 도대체 그는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

그의 비밀 카페에 가입하면 인터넷 최저가보다 더 저렴하고 다양한 물건을 구입할 수 있었다, 많은 회원들은 소수 정예로 선택받아 비밀 카페에 가입하기 위해 노력할 정도였다고. 회원들은 왜 ‘우자매맘’에게 거액의 돈을 입금하게 된 것일까? ‘실화탐사대’는 사라진 우자매맘을 찾아보던 중 그의 부모님을 만날 수 있었는데, 과연 당사자를 만날 수 있을까?

한편 ‘실화탐사대’는 탈북인 은지(가명) 씨가 겪은 믿지 못할 이야기도 함께 전한다. 압록강을 건너, 끝없는 절벽을 기어오르고, 목숨을 건 사투 끝에 탈북에 성공한 은지 씨. 그런데, 최근 은지 씨는 신변의 위협을 느끼며 공포에 떨고 있다. 탈북 후, 평범한 일상을 보내고 있던 그에게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이 나타났다. 통일부 소속 정보원이라고 소개한 그들은 은지 씨에게 북한의 무기 연구소에 대한 정보를 요구했다. 민감한 사안이지만 고민 끝에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그들에게 도움을 주기로 결심한 은지 씨. 그런데 그들을 만난 이후, 예기치 못한 비극이 찾아왔다?!

정보원은 은지 씨에게 솔깃한 제안을 제시했다. 북한에 남아있는 유일한 핏줄 남동생과 연락을 하게 해주겠다는 것. 실제로 북한에 있는 남동생과 전화를 할 수 있게 돼 기뻤지만, 그것이 불행의 시작이었다. 그날 이후 평범했던 일상이 무너져 내려버렸다는 은지 씨, 자살시도까지 할 정도로 큰 충격을 받았다는 그가 제작진에게 어렵게 털어놓은 이야기와 순식간에 자취를 감춘 ‘우자매맘’의 행적이 오늘(27일) 밤 10시 5분 ‘실화탐사대’에서 공개된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4 21:30:16 수정시간 : 2019/12/04 21:30:16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