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옥주현 인스타그램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가수 옥주현이 배우 송혜교-조여정과 남다른 친분을 과시했다.

지난 3일 옥주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가 처음 만났던 18, 19살 그때로 돌아가 차근히 꺼내놓은 보물 같은 이야기는 몇 날을 계속 생각하며 마음을 따뜻하게 했어. 고맙다 친구들"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옥주현은 연예계 절친 송혜교, 조여정 등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또 같은 날 공개한 영상에서는 송혜교가 옥주현의 다리를 주무르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 속 송혜교는 옥주현의 다리를 열심히 주무르고 두들기며 "시원하지?"라고 물었다. 이어 "우리 뮤지컬 배우님. 이렇게 영광스러운 연기를 봤는데. 계단을 오르락내리락하는 모습을 보고 마음이 아팠어요"라며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옥주현은 해당 영상을 공개하며 "조물주께서 11월에 쓸 미모 가루 한 통을 다 부어 빚은 절세미인 월드 스타께서 다리 마사지도 매우 꼼꼼하게 잘해주시네"라는 글을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옥주현은 뮤지컬 '스위니토드', '레베카'에 출연 중이다.

  • 사진=옥주현 인스타그램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4 11:34:36 수정시간 : 2019/12/04 11:3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