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옥주현 절친사진 / 사진=옥주현 SNS
옥주현 절친사진이 화제다.

옥주현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가 처음 만났던 18, 19살. 그때로 돌아가 차근히 꺼내 놓은 보물 같은 이야기는 몇 날을 계속 생각하며 마음을 따뜻하게 했어. 고맙다 친구들”이라는 글과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한 테이블에 모여 앉아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세 사람의 모습이 담겼다. 초점이 흐릿하지만 옥주현과 절친 조여정, 송혜교인 것으로 보인다. 세 사람의 우정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한편 옥주현은 뮤지컬 '레베카'에 출연 중이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3 22:07:18 수정시간 : 2019/12/03 22:07:18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