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알베르토가 자신의 고향에 한식당을 오픈했다.

2일 첫 방송된 JTBC '이태리 오징어순대집'에서는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가 12년 만에 고향 미라노로 돌아가 한식당을 차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알베르토는 한식당 운영을 위해 미국 출신 배우 데이비드 맥기니스와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를 섭외했다.

알베르토는 식당의 메인 메뉴로 오징어순대를 선택한 것에 대해 "12년 전 아내와 속초에서 처음 먹은 것이 오징어순대"라면서 "내 고향 베네치아의 대표 음식이다. '깔라마로 라피에노'와 모양이 매우 비슷해서 거부감 없이 먹을 수 있는 메뉴"라고 설명했다.

세 사람은 출국 전 요리연구가 이혜정을 찾아 요리 비법을 전수받는 등 열정을 보였다.

알베르토는 요리에 익숙해지기 위해 자신의 가족과 친구 10명을 초대해 대접했다. 알베르토는 오징어순대를, 샘 오취리와 맥기니스는 각각 김치찌개와 떡갈비를 정성껏 만들었다.

손님들의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알베르토 이버지는 "너무 맛있다"라며 오징어순대를 극찬했다. 특히 김치찌개는 "강렬하다. 내가 한번도 먹어보지 못한 음식"이라는 평을 얻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3 09:30:52 수정시간 : 2019/12/03 09:30:52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