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봉준호 감독이 재치있는 수상소감을 밝혔다.

지난 21일 오후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은 영화 '기생충'으로 감독상을 수상했다.

이날 봉준호 감독은 "영광이고 감사하다"며 "감독 구실을 할 수 있게 해준 배우분들에게 영광을 돌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자리에 없는 이선균, 장혜진, 그리고 오늘 시간도 많고 스케줄도 없지만 영화제에서 불러주지 않아 집에서 시상식을 보고 있는 최우식 군. 우식아 고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봉준호 감독은 "앞으로도 한국영화에 창의적인 기생충이 되어 한국영화 산업에 영원히 기생하는 창작자가 되겠다. 감사하다"고 재치 있는 소감을 전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22 06:51:01 수정시간 : 2019/11/22 06:51:01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