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BS '제40회 청룡영화상' 방송화면
김우빈이 돌아왔다.

김우빈은 21일 열린 제40회 청룡영화상에서 시상자로 등장해 관객석의 뜨거운 환호와 박수를 받았다.

청정원 단편영화상 시상자로 나선 김우빈은 "되게 떨린다. 오랜만에 다시 인사드리는 거라 어떤 말로 시작해야 될까 고민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른 어떤 말보다 감사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리고 싶다"며 "몇 년 전 몸이 좀 안 좋았다. 참 많은 분들께서 응원해 주시고 이겨낼 수 있도록 기도 많이 해주셔서 그 덕분에 보다 더 빨리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우빈은 "귀하고 멋진 자리를 빌려 응원해주시고 기도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오랜만이라 들려드리고 싶은 이야기는 많지만 주인공이 아니기 때문에 이쯤 하고 주어진 임무를 다하겠다"고 말하며 시상을 이어갔다.

앞서 2017년 5월 비인두암 진단을 받고 치료를 위해 활동을 중단한 김우빈은 이날 청룡영화상으로 2년 6개월 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건강을 회복한 김우빈은 최동훈 감독의 신작 시나리오를 받고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져 복귀작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21 23:04:39 수정시간 : 2019/11/21 23:04:39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