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명수 인스타그램
박명수가 교통사고 수리비를 전액 부담하며 다시 한번 미담을 전했다.

21일 박명수 측 관계자에 따르면 박명수는 이날 오전 교통사고가 나자 사고를 낸 운전자를 배려해 수리비 전액을 부담하기로 했다.

스쿨버스가 박명수의 차량을 들이받는 사고가 났지만 수리비 부담으로 스쿨버스 기사가 난감한 상황에 처할 것을 염려해 박명수 쪽에서 부담을 지기로 한 것.

박명수의 교통사고 미담은 이번이 벌써 세 번째다. 앞서 주차요원 아르바이트생의 실수로 차량이 파손됐을 때도, 택시가 차량을 받았을 때도 박명수가 수리비 전액을 부담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21 17:11:09 수정시간 : 2019/11/21 17:11:09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