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멤버 유리가 단풍놀이 근황을 전했다.

유리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림 같은 가을 날씨 2019 마지막 단풍놀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유리는 단풍이 짙게 물든 산에 오르며 가을을 만끽하고 있는 모습이다. 편안한 등산복 차림에 활기찬 모습이 시선을 끈다.

한편, 유리는 지난해 넷플릭스 '마음의 소리 리부트2'에 출연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1 10:51:07 수정시간 : 2019/11/11 10:5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