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가수 겸 뮤지컬 배우 김준수가 뮤지컬 '드라큘라' 출연을 확정했다.

김준수는 오는 2020년 2월 서울 송파구 샤롯데씨어터에서 개막하는 뮤지컬 '드라큘라' 타이틀롤인 드라큘라 역에 캐스팅됐다.

뮤지컬 '드라큘라'는 아일랜드 소설가 브램 스토커의 동명 소설을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의 음악과 함께 뮤지컬로 재탄생시킨 작품이다. 천 년의 세월 동안 한 여인만을 사랑한 드라큘라 백작의 이야기를 다룬 내용으로 지난 2014년 초연을 거쳐 2016년 재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4년 만에 '드라큘라'로 돌아온 김준수는 이날 소속사를 통해 "'드라큘라'는 매 시즌 늘 새로운 도전이었다. 정말 오랜만에 '드라큘라'로 다시 인사드릴 수 있어서 행복하고 설렌다"라며 "이번에도 열심히 준비해서 여러분들이 잊지 못할 멋진 공연을 만들고 싶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미나의 약혼자로 애틋한 사랑을 보여주는 조나단 역에는 이충주와 진태화가 캐스팅됐다. 미나의 친구로 선과 악의 이중적인 매력을 선보이는 루시역은 이예은과 김수연이 맡는다.

한편, 뮤지컬 '드라큘라'는 오는 2020년 2월 11일부터 6월 7일까지 잠실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한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1 10:28:47 수정시간 : 2019/11/11 10:29:0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