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제시가 받아쓰기 시험에서 자신감 없는 모습을 보였다.

9일 방송된 KBS2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에서 서장훈과 제시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아이들이 한글 받아쓰기를 많이 틀리는 아이들을 위해 받아쓰기 시험을 치르기로 했다.

이에 제시가 "나도 많이 틀린다"라고 고백하자 서장훈은 "받아쓰기 대회를 하겠다. 제시도 (화이트보드)를 하나 주라"라며 함께 시험 볼 것을 권했다.

서장훈이 "강아지는 멍멍 짖고 고양이는 야옹야옹 웁니다"라며 문제를 내자 제시는 "천천히 좀 갑시다"라며 자신감 없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진 채점에서 제시가 5문제 중 2문제를 맞히자 서장훈은 "공개는 안 하겠다"라며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0 07:17:01 수정시간 : 2019/11/10 07:17:0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