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에 등장한 타이니하우스가 화제다.

최근 방송된 EBS 1TV '극한직업'에서는 작고 알찬 타이니 하우스 - 벌목과 타이니 하우스 제작 편이 그려졌다.

이른 새벽부터 험한 산길을 헤치며 깊은 산속으로 향하는 벌목공들. 경사 70도에 달하는 가파른 산을 매일 오르내리고 무거운 기계톱으로 하루 종일 거목을 베는 작업자들에게 강한 체력은 필수조건! 나무를 자를 때에도 단순히 베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나무가 쓰러지는 방향을 조절하는 기술이 필요한데.

나무가 잘못 쓰러지면 크고 무거운 거목에 맞아 작업자가 다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신중하고 조심해야 한다. 자른 나무를 운송하는 과정 역시 만만치 않다. 벌목공들이 베어놓은 나무를 산 아래까지 옮기기 위해 아찔한 비탈길을 오르내리는 굴착기. 가파른 비탈길에서 미끄러지거나 굴러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굴착기 작업은 한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위험한 작업! 나무를 베는 작업부터 운송하는 작업까지 극한 상황의 연속인 벌목 작업. 깊은 산속에서 거목들과 사투를 벌이는 사람들을 만나봤다.

소규모의 주거 생활이 트렌드가 되면서 아담하지만 실용성을 높인 타이니 하우스가 주목을 받고 있다. 타이니 하우스를 짓기 위한 첫 번째 작업은 벌목한 나무를 제재하는 것. 나무를 손질하는 톱날이 무뎌지면 목재가 불량이 될 수 있어 톱날을 자주 교체해야 하는데. 톱날의 크기가 상당히 크기 때문에 한순간이라도 방심하면 손을 다칠 수도 있어 조심해야 한다.

한편, 타이니 하우스의 가격은 약 5500만원선 인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09 22:37:33 수정시간 : 2019/11/09 22:37:3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