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이 '소'믈리에에 등극했다.

8일 방송된 tvN '신서유기7'에서는 용볼 대방출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강호동은 가장 먼저 퀴즈 주자로 나섰고, 소고기 부위 맞히기 문제가 주제로 제공했다.

이에 강호동은 같은 크기로 잘려진 고기를 보고 등심, 안심, 채끝살 등을 구분해내는 모습으로 제작진까지 놀라움을 안겼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09 17:10:20 수정시간 : 2019/11/09 17:10:2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