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간미연이 개종한 이유를 밝혔다.

예비신부 간미연은 지난 22일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연인 황바울 때문에 개종했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신앙이 뚜렷하게 있었던 건 아니고 엄마가 절에 가실 때 가끔 같이 가는 정도였다"며 "종교가 뭐냐고 물으면 그냥 불교라 얘기했었다"고 밝혔다.

반면 그의 남자친구 황바울은 이름에서 드러나듯 독실한 기독교 신자였다.

  •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간미연은 "만난 지 2년 됐을 때 헤어지냐 마냐의 기로에 설 만큼 엄청 크게 싸웠다"며 "그때 황바울이 '교회만 가주면 내가 뭐든지 다 하겠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황바울의 이 같은 말에 처음에는 크게 당황했다는 간미연은 "생각해보니 이 사람에게 교회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겠더라"며 "매주 교회에 가기 시작한 뒤로는 황바울이 내가 하는 말에 뭐든지 순종했다"고 밝혔다.

간미연은 개종 이후 황바울과 싸운 적이 한 번도 없다며 최근 세례를 받았다고 말했다.

한편 간미연, 황바울 커플은 오는 11월 9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23 19:10:07 수정시간 : 2019/10/23 19:10:0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