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류준열이 평소 절친으로 지내고 있는 손흥민에 대한 극찬을 남겼다.

23일 류준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짧은 두 편의 영상을 올렸다.

류준열이 올린 첫 번째 영상은 이날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B조 3차전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골을 넣고 기뻐하는 영상이었다. 류준열은 해당 영상에 'Respect brother!'라는 문장과 함께 손하트 이미지를 합성해 올렸다.

류준열은 손흥민이 관중에게 인사를 건네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또 하나 추가했다. 류준열은 해당 영상에 “You to be a legend. 121”이라는 글을 올려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의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골(121골)과 타이를 이룬 손흥민의 골을 축하했다.

손흥민은 이날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3차전에서 2골을 터뜨리며 팀의 5-0 대승에 앞장섰다.

류준열은 평소 손흥민과 절친한 사이로 잘 알려져 있다. 류준열은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손흥민과 자주 연락한다. 축구라는 교집합이 있어서 서로 응원을 많이 해준다”고 밝힌바 있다.

한편 류준열은 주연을 맡은 영화 '돈'(박누리 감독)이 24일 열리는 런던아시아영화제(LEAFF)에 초청돼 런던을 방문 중이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23 18:37:12 수정시간 : 2019/10/23 18:37:1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