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재환이 화제다. 사진=MBC 캡처
가수 겸 작사가 유재환이 아버지에 대한 아픈 기억을 떠올렸다.

20일 오전 재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유재환이 출연했다.

이날 유재환은 어느 날부터 집에 돌아오지 않고 연락이 두절된 아버지에 대해 언급하며 "이런 이야기는 별로 하고 싶지 않다. 어떤 분인지 상상하기도 싫다. 어떤 사람이냐고 물어보면 상상조차도 하기 싫을 정도인 사람"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어머니가 피해자다. 상처를 많이 받았다. 다시 이야기를 하는 것조차 고통스러워서 '상처받았다'고 표현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20 08:53:06 수정시간 : 2019/10/20 08:53:3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