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재석 나경은이 화제다. 사진=tvN 캡처
'일로 만난 사이' 유재석이 아내 나경은 전 아나운서의 근황을 전했다.

19일 방송된 tvN '일로 만난 사이'에 출연한 김원희는 "나경은 아나운서는 잘 지내지? 어떤 모습일까, 똑같아?"라며 안부를 물었다. 유재석은 "내가 보기엔 비슷하다. 시간이 많이 지났다"고 말했다.

이에 김원희가 "세월이 많이 흘렀다"고 말하자 유재석은 "맞다. 나도 결혼한지 11년이 됐다. 아들과 딸도 잘 크고 있다"고 전해 눈길을 모았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20 08:44:51 수정시간 : 2019/10/20 08:44:5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