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잔나비 윤결 "근손실 걱정" 엉뚱한 대답에 문희준 일침 "걱정 NO"('불후의 명곡')
  • 기자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0.19 19:42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불후의 명곡' 밴드 잔나비 윤결이 입대 소식과 함께 근손실을 걱정했다.

19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전설 배철수가 등장해 가수 바비킴, 김조한, 엔플라잉 유회승, 잔나비 등이 무대를 꾸몄다.

이날 잔나비 드러머 윤결은 입대를 위한 마지막 방송임을 밝히면서 가장 걱정되는 것이 뭐냐는 질문에는 "먹는 걸 좋아해서 근손실이 일어날까 봐 걱정된다"라고 밝혔다.

윤결의 다소 엉뚱한 대답에 문희준은 "훈련이 힘들어서 그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라며 격려 아닌 격려를 해 웃음을 샀다.

이날 잔나비는 영국의 록밴드 콜드플레이의 '비바 라 비다(Viva La Vida)'를 선곡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9 19:42:00 수정시간 : 2019/10/19 19:42:0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