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김미연 인스타그램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김미연이 18인치 개미허리를 인증했다.

김미연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화보 촬영 덕에 더 열심히 운동해서 예전18인치 성공"이라며 다이어트 성공을 알렸다.

이어 김미연은 흰색 드레스를 입고 화보를 촬영 중인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미연은 순백의 드레스를 입고 비현실적인 허리라인을 자랑했다.

김미연은 과거 인터뷰를 통해 "갈비뼈를 뺐다는 소리까지 들었는데 절대 아니다. 그저 자전거 타고, 한강 뛰면서 운동을 할 뿐이다"이라며 자신의 얇은 허리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김미연은 2002년 MBC 공채 개그우먼으로 데뷔했다.

  • 사진=김미연 인스타그램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9 17:21:48 수정시간 : 2019/10/19 17:21:4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