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준용이 화제다. 사진=MBN 캡처
배우 최준용이 재혼 소감을 밝혔다.

최준용은 12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돌싱이었는데 결혼했다. 설레고 정말 좋다"고 행복한 심경을 전했다.

이어 "올 구정 연휴 때 여동생과 스크린 골프를 함께 치러 갔다. (아내의) 첫인상은 솔직히 안 좋았다. 주차하기가 힘들었는지 여동생에게 짜증을 내더라. 그래도 얼굴은 귀엽게 생겼다고 생각했다"고 회상했다.

최준용은 "골프 끝나고 집에 왔는데 자꾸 그 친구가 생각이 나더라. 취미가 잘 맞으니까 자연스럽게 사귀게 됐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3 14:08:09 수정시간 : 2019/10/13 14:08:09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