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은정 윤기원이 화제다. 사진=MBN 캡처
황은정이 윤기원과의 이혼 사유를 밝혔다.

황은정은 12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 출연해 "6년 동안 결혼 생활을 했다. 그 사이에 부부동반 프로그램도 출연했다. 그 모습은 쇼윈도였느냐고 물어보는데 사실 저희 모습이 리얼하게 나온 건 맞다. 좋을 때는 좋았지만 치고 박고 싸울 때는 싸웠다"고 털어놨다.

이어 "(윤기원과) 노후에 대한 생각이 너무 달랐다. 60~70대가 됐을 때를 상상하니까 우리에게 미래가 없구나 싶어서 이혼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특히 황은정은 "평생 이혼녀 꼬리표를 달고 살아야 한다는 생각에 6개월 동안 은둔 생활을 했다. 매일 혼자 술을 마셨고 살이 10kg이 쪘다. 그러다 어느 날 제가 집에서 끈을 매달고 있더라. 이러다 정말 큰일 나겠다 싶었다"고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3 08:05:53 수정시간 : 2019/10/13 08:16:47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