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슈퍼주니어 이특이 방탄소년단 제이홉 가족과 인연을 공개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슈퍼주니어가 완전체로 출연했다.

이날 이특은 집 근처 사우나에 들렀다가 "우리 아들도 연예인인데"라며 아는 척하는 남성을 만난 사연을 전했다. 알고 보니 방탄소년단 멤버 제이홉의 아버지였던 것.

남성은 이특에게 "제이홉이 슈퍼주니어를 좋아하더라. 활동 잘 해달라"고 부탁했다며 독특한 인연을 고백했다.

인연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이특은 "며칠 뒤 이특은 집 주변에서 자신에게 아는 척을 하는 중년 여성을 마주쳤고 알고보니 제이홉의 엄마였다"면서 "그 옆에는 제이홉 이모까지 있었다"고 말했다.

황당해하는 출연진들이 믿지 못하자 이특은 "정말이다. 연락처까지 주고 받았다"라고 억울해했다.

이어 이특은 올해 초 자신이 MC로 참가한 시상식에서 제이홉이 멘트를 하지 않자 "생방송인데 홉이 멘트하라고 했다"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3 00:08:04 수정시간 : 2019/10/13 00:08:04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