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 건강의 중요성이 대두되며 프리바이오틱스에 대한 관심도 높아진다.

프리바이오틱스는 채소에도 일부 들어있지만, 함유된 성분이 극히 적어 분말 제품이 인기를 얻고 있다.

프리바이오틱스 섭취 시 주의해야 할 점은 유산균의 먹이로서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양을 섭취해야 한다는 것이다.

아주 미량 첨가된 프리바이오틱스는 그 역할을 다 할 수 없다고 알려져 있다. 일일 최소 3g 이상 섭취해야 효과를 느낄 수 있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2 07:30:37 수정시간 : 2019/10/12 07:30:37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