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JTBC2 '악플의 밤' 제공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악플의 밤' 치어리더 박기량이 은퇴 시기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는다.

11일 방송되는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는 치어리더 박기량과 방송인 알베르토가 출연해 악플 낭송을 펼친다.

사전 녹화에서 박기량은 '이젠 고령 치어리더다. 그만할 때 됐지'라는 악플을 읽었다. 이에 그는 "사실 은퇴 고민을 하긴 하지만 은퇴 시기가 아직 다 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이와 함께 박기량은 최근 떠오른 연예계 진출설에 대해 속마음을 전했다. 그는 "사실 나는 일반인도, 연예인도 아닌 어중간한 위치"라며 "치어리더를 하면서 이렇게 유명해질 줄 몰랐다. 나에게 치어리더 일이 항상 우선이었고, 수많은 방송 섭외도 거절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기자 전향보다 치어리더가 아닌 새로운 영역에 도전하는 게 재밌다"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설리는 "(박기량은) 연예인이 맞다"며 "내가 연예인들을 잘 모르는데 박기량은 잘 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에 박기량의 은퇴 고민과 연예계 진출이 어떤 결론을 맞을지 기대를 더한다. 오늘(11일) 오후 8시 방송.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5:32:20 수정시간 : 2019/10/11 15:32:20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