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이혼 소송 중인 배우 구혜선이 가운을 입고 있는 한 남성의 사진을 공개했다.

11일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죽어야만 하는가요' 원래 공개하려고 했던 자켓 사진입니다. 법원에는 총 4장을 제출하였습니다. (표기된 날짜는 음원 발표일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 남성이 가운을 입고 앉아 있는 모습이다. 앞서 구혜선은 지난 달 배우 안재현과의 파경 원인이 남편의 외도라고 주장하며, 그 증거물로 안재현과 모 여배우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채 야식을 먹고 있는 사진을 가지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해당 사진은 구혜선이 언급한 사진 중 일부로 추정된다.

한편, 안재현은 구혜선을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한 상태이며, 이에 대해 구혜선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반소를 접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4:38:17 수정시간 : 2019/10/11 14:38:17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