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하니 인스타그램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걸그룹 EXID 하니가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에 새 둥지를 틀었다.

11일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측은 최근 하니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지금까지 하니가 보여준 매력에 더해 그녀가 앞으로 보여줄 무궁무진한 가능성에 더욱 주목했다. 원하는 모든 분야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2012년 EXID의 멤버로 데뷔한 하니는 2014년 발매한 활동곡 '위아래'로 드라마틱한 음원 차트 역주행에 성공, 국내 톱 걸그룹 반열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눈부신 비주얼과 분위기를 압도하는 눈빛 등으로 섹시의 아이콘으로도 등극한 하니는 외모와는 달리 털털한 매력을 발산하며 큰 사랑을 받아왔다.

하니는 꾸준한 음악 활동을 통해 가수로서의 역량을 아낌없이 발휘했다. 무대 위에서 돌변하는 눈빛으로 반전 매력을 발산한 것은 물론 뛰어난 가창력과 춤 실력으로 만능 퍼포머로도 불리며 팬들의 뜨거운 사랑과 함께 장수 걸그룹으로서 명성을 이어 왔다.

한편, 하니는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가제)에 주연으로 출연을 확정, 본명 안희연으로 스크린 데뷔를 준비하고 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3:48:34 수정시간 : 2019/10/11 13:48:34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