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Mnet '퀸덤' 방송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퀸덤' 효정이 눈물을 흘렸다.

지난 10일 방송된 Mnet '퀸덤'에서는 3차 사전 경연 유닛라운드 무대를 준비하는 걸그룹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효정은 박봄이 "가장 힘들었을 때가 있었느냐"고 묻자, "힘든 거를 너무 좋게 포장해서 그 기억을 없애버린다. 어렸을 때부터 그랬다. 상상 속에 괜찮은 나를 만들면서 버텼던 거 같다"며 눈물을 흘렸다. 박봄은 효정을 따뜻하게 안아주며 위로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효정은 "혼자라고 느껴질 때가 많았다. 사람들이 저를 다 좋아해 주길 바랬다. 그러지 않으면 저를 탓하게 되더라. 내가 나를 사랑해줘야 하는데 나도 날 사랑하지 않으니까 외로운 거다"라고 털어놨다.

박봄은 효정에게 "왜 이렇게 꾹꾹 눌러가면서 우냐. 그냥 울어라"라며 같이 눈물을 흘렸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09:13:54 수정시간 : 2019/10/11 09:13:54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