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선수 김연경이 사기를 당했던 경험을 털어놔 충격을 줬다.

앞서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왕좌의 게임' 특집으로 방송인 정형돈, 가수 데프콘, 배구 선수 김연경, 농구 선수 오세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연경은 "지인에게 돈을 빌려줬는데 사기당했다. 억 단위였다. 거의 100억인 거 같다. 한 사람이 여러 명에게 사기를 쳤다”고 설명해 충격을 줬다.

한편, 김연경은 터키 프로배구단 엑자시바시에서 선수생활 중이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0 20:49:43 수정시간 : 2019/10/10 20:49:43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