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근황을 전했다.

지난 9일 조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샤워할 때마다 머리가 두 움큼씩 빠지고 소화는 여전히 안 되고 있다. 어제는 병원에 갔는데 먹던 약을 중단하고 경과를 보다가 수술 여부를 정하자는 이야기가 나왔다. 특정 부분은 상태가 많이 악화했다"며 "여기서 무너질 수 없으니까 포기하지 않고 매일 운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면 부족이랑 불균형한 영양이 문제라고 하니까 잘 자려고 그리고 어렵지만 잘 챙겨 먹어보려고 하고 있다"며 "자가면역질환을 앓고 계신 모든 분, 혼자만의 아픔들로 앓이 하시는 분들 우리 함께 힘내보자"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 조민아는 밝게 웃고 있지만 몰라보게 야윈 조민아의 얼굴과 앙상한 팔뚝이 누리꾼들의 걱정을 더 했다.

한편, 조민아는 지난 6월 레이노병을 투병 중이며 루푸스병 양성 소견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레이노병은 추운 곳에 나가거나 찬물에 손, 발을 담글 때 또는 정신적인 스트레스 등에 의해 손가락, 발가락, 코나 귀 등의 끝 부분에 있는 모세혈관이 발작적으로 수축하여 혈액순환 장애를 일으키는 병이다. 루푸스병은 면역계의 이상으로 온몸에 염증이 생기는 만성 자가면역질환이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0 13:53:59 수정시간 : 2019/10/10 13:53:59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