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돌아와요, 심권호."

전 레슬링 국가대표 심권호를 소환하는 시청자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심권호는 19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방송을 보는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더했다.

이날 방송에서 허재, 이만기, 이형택, 양준혁 등 어쩌다FC 선수들은 훈련장에 모여 안정환 감독에게 제출할 건의사항을 무기명으로 작성하는 시간을 가졌다.

시간이 되자 훈련장에 단체로 등장한 선수들 사이에 심권호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그동안 심권호는 '뭉쳐야 찬다'에 꾸준히 출연하며 '귀요미' 매력을 뽐낸 바 있다. 특히 이만기와 아웅다웅하며 '톰과 제리'로 찰떡호흡을 맞춰왔다.

안정환 감독에 대한 청문회에 이어 새로운 분홍색 유니폼을 공개하고 선수들에게 나눠주기까지 심권호에 대한 얘기는 나오지 않았다.

그러다 안정환이 "심권호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당분한 휴식기를 가지게 됐다"고 밝혔다. 선수들의 아쉬워 하는 반응이 잠시 나왔을 뿐 심권호의 부재에 대한 얘기는 더 나오지 않았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심권호의 빠른 복귀를 기원하며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제 사람은 누가 잡아주나요" "심권호 선수 하차 막아주세요" "심권호님 왜 안 나오시는지 더 해명이 필요할 것 같다" "귀요미 심권호 선수 보고 싶다" 등 심권호의 빈자리를 크게 아쉬워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20 00:16:52 수정시간 : 2019/09/20 10:33:05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