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차오루가 화제다. 사진=KBS 캡처
'달리는 노래방' 차오루가 재치있는 입담을 뽐냈다.

12일 방송된 KBS 2TV '부르면 복이 와요 달리는 노래방'에는 유세윤, 붐, 차오루가 출연했다.

이날 아내를 위해 영상편지를 보내는 한 참가자를 보며 차오루는 "이런 남자를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참가자가 "결혼할 수 있다"고 말하자, 차오루는 "정말 할 수 있을까. 나 시집 못 갈까봐 걱정이다"라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2 20:15:21 수정시간 : 2019/09/12 20:1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