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라디오스타’ 장항준·윤종신, 25년산 ‘브로맨스’ 자랑 “항상 고마운 친구”
  • 기자이솔 기자 sol@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9.11 17:01
  • 사진=MBC ‘라디오스타’ 제공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영화감독 장항준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윤종신과 ‘브로맨스’를 뽐냈다. 그는 25년 내내 윤종신의 내리사랑을 받고 있다고 고백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11일 추석 연휴 편성 변경으로 인해 밤 10시 50분 방송 예정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장항준, 윤종신의 25년산 ‘브로맨스’가 담긴 선공개 영상을 네이버 TV를 통해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장항준은 윤종신에게 25년 내내 내리사랑을 받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되게 행복했어요, 같이 청춘을 보냈던 시절”이라며 과거 회상을 이어갔다.

장항준은 윤종신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두 사람의 동거(?) 시절은 물론 그의 어려웠던 신혼 시절에도 윤종신이 살림살이부터 음식까지 하나하나 다 챙겨줬다고.

그는 “친구라는 이유로 매번 와서 도와준 게 항상 고마웠다”라며 진심을 전해 윤종신을 감동케 했다. 윤종신 역시 “항준이랑 같이 있으면 웃겼다”라며 자신이 도와준 만큼 웃음을 받았다고 덧붙여 참된 우정을 선보였다.

당시 장항준은 윤종신의 도움에 “또 해줬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했다고. 그는 쌀을 사 온 윤종신에게 “종신아, 잡곡 좀 섞어야겠다~”라며 농담을 날렸다고 털어놔 모두를 폭소케 했다.

뿐만 아니라 장항준은 “이제는 어딜 가도 항상 제가 먼저 계산한다. 그게 기분이 좋더라”라며 윤종신에게 받은 도움을 베풀고 있다고 고백해 훈훈한 마무리를 지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1 17:01:45 수정시간 : 2019/09/11 17:01:4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