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사람이 좋다' 박찬숙이 직장암으로 세상을 떠난 남편을 언급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여자 농구의 전설 박찬숙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박찬숙은 1985년 6월 결혼식을 올리고 평범한 주부로 사는 삶을 택했다가 3년 만에 대만 선수 겸 코치로 스카우트돼 농구선수 최초 주부 선수로 활약했다. 하지만 남편과의 사별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박찬숙은 "남편이 대장암에서 진도가 더 나가서 직장암에 걸려 대수술을 했다"며 "어떻게든 살려달라고 했는데 안됐다. 그렇게 수술하고 병원 생활하고 3년 있다가 돌아가셨다"고 언급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1 14:43:57 수정시간 : 2019/09/11 14:43:5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