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제공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살림남2’ 김승현의 어머니와 딸이 치열한 경쟁을 벌인다.

11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운전면허 취득을 두고 경쟁이 붙은 김승현의 어머니와 딸 김수빈의 모습이 그려진다.

작년 생애 첫 운전면허에 도전했다가 쓰린 실패를 맛본 바 있는 어머니는 수빈이가 운전면허를 따겠다고 하자 반대에 나섰다. 하지만 수빈이의 은근한 무시와 김승현 아버지의 “합격하면 중고차 뽑아주겠다”는 제안에 어머니는 자신도 시험에 재도전하겠다고 결심, 이전보다 더 뜨거운 열공 모드에 돌입했다.

특히 이번에는 제대로 마음먹은 듯 필기구도 새로 구입하고 둘째 김승환으로부터 과외를 받는 등 절치부심한 모습을 엿보였다. 그 결과 어머니는 김승현이 내는 모의 문제에 척척 대답하며 이번에야말로 합격할 것 같은 예감을 선사했다.

마침내 결전 당일, 필기 시험장 밖에서 가족들이 초조하게 기다리는 가운데 어머니와 수빈 두 사람 모두 해맑게 웃으며 나오는 모습이 포착돼 과연 중고차가 걸린 운전면허 배틀의 최종 승자는 누구일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어머니는 자신보다 수빈이가 먼저 합격해서 무시당할까 하는 걱정에 방해공작을 펼쳤다고 해 무슨 일을 벌인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늘(11일) 저녁 8시 55분 방송.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1 13:56:15 수정시간 : 2019/09/11 13:56:1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