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김진우·아이유 인스타그램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그룹 위너 김진우가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를 향한 남다른 팬심을 드러냈다.

지난 23일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솔로 가수로 돌아온 김진우, 권현빈(VIINI)이 출연했다.

이날 김진우는 "올해가 가기 전에 꼭 해보고 싶은 일이 있느냐"는 질문에 "영화 찍기"라고 답했다. 또 함께 영화를 찍고 싶은 상대 배우로 아이유를 꼽았다.

김진우는 "아이유 선배님을 좋아한다"며 "(아이유 주연) 드라마 '호텔 델루나'가 정말 재밌다고 하더라. 몰아 보려고 일부러 안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송)민호랑도 친분이 있는 것 같더라. 너무 부럽다"며 "아이유 선배님 연기로도 그렇고, 사적으로도 그렇고 한번 뵙고 싶다"고 수줍게 얘기해 눈길을 끌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4 17:08:07 수정시간 : 2019/08/24 17:08:0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