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병숙이 화제다. 사진=TV조선 캡처
배우 성병숙이 100억 빚에 대해 고백했다.

성병숙은 최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100억 빚더미에 앉았던 사연을 고백했다. 그는 "나는 구경한 적도 없는 돈이다. 그걸 어떻게 갚겠나"라며 "은행 빚이다. 회사 거다. 내가 가진 건 다 없어졌다. 내가 보증선 게 있었다. 그게 내 거다. 5천만 원인 줄 알고 서명을 했는데 4장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 재산이 다 날아갔다. (전남편) 회사가 3개였는데 아버지가 대표이사로 돼 있던 게 있었다. 아버지 재산 날아가고 우리 재산 날아가고. 그러다 보니까 길에 나앉은 것"이라고 설명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4 14:07:32 수정시간 : 2019/08/24 14:07:3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