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KBS 2TV '제보자들' 방송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제보자들'에서는 치과 치료 후 고통받고 있는 피해자들이 출연했다.

22일 방송된 KBS 2TV '제보자들'에서는 한 치과에서 벌어진 충격적인 사건에 대해 집중 파헤쳤다. 이날 제작진은 한 치과에서 많은 사람이 피해를 당했다는 제보를 받고 그들과 만났다.

한 피해자는 "8월에 앞니 두 개를 레진 치료라고 해서 치아의 자국을 지우러 갔다"고 말했다. 그는 단순히 치아에 생긴 얼룩을 지우고 싶었다고, 그런데 해당 치과의 원장은 윗니에 충치가 조금씩 있다며 잇몸마취 상태에서 윗니 10개를 갈아버렸다.

피해자의 치아 상태를 살펴본 다른 치과 전문의는 "충치가 확실하지 않고 충치가 없었다고 보이는데 (윗니를) 많이 갈아버린 것"이라며 "(의사가 한) 행위 자체로만 보면 상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과잉진료 의혹을 받고 있는 왕지혜(가명) 원장은 "피해자분들께서는 단순히 치아 하나 치료하러 갔는데 동의도 안 받은 상태에서 8~10개 발치를 해서 피해를 많이 봤다고 얘기하더라"고 하자, 왕원장은 "치과 진료는 환자가 의식이 있는 상태에서 이뤄지는 치료다. 동의 없이 진료는 절대 들어갈 수 없다. 그거는 환자분의 주장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작진에게 "이번 사건으로 대인기피증에 걸려있고, 사람이 정말 무섭다"고 토로했다.

한편, 제작진이 파악한 결과 피해자들의 수는 약 450여 명 정도로 나타났으며, 현재 문제의 치과는 폐업을 한 상태이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2 22:47:15 수정시간 : 2019/08/22 22:47:1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