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드웨인 존슨 인스타그램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할리우드 배우 드웨인 존슨이 올해 가장 수입이 많은 남자 배우 1위를 차지했다.

21일(현지시각) 드웨인 존슨은 미국 매체 포브스가 선정한 올해 가장 수입이 많은 남자 배우 1위에 이름을 올렸다.

포브스 집계에 따르면, 드웨인 존슨은 쉴 새 없이 많은 영화에 출연한 덕분에 지난해 6월부터 지난 5월 말까지 1년간 8천940만 달러(1천75억 원)를 벌어들였다.

2위는 '어벤져스:엔드게임',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등에 출연한 크리스 헴스워스로 같은 기간 7천640만 달러를 벌었다.

3위도 역시 '어벤져스 시리즈'의 히어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로 연 수입 6천6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한편, 드웨인 존슨은 지난 14일 개봉한 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쇼'에서 루크 홉스 역으로 출연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2 18:49:14 수정시간 : 2019/08/22 18:49:1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