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가 비상에 걸렸다. 안재현과 불화를 폭로한 구혜선이 스페셜 MC로 나서기 때문이다.

18일 방송되는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구혜선이 화끈한 반전 입담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구혜선은 시작부터 남편 안재현의 의외의 모습을 폭로하는가 하면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충격적인(?) 결혼생활까지 낱낱이 공개했다고 전해졌다.

특히 눈길을 끈 건 안재현과의 ‘첫 키스’ 비하인드 스토리. 제작진에 따르면 두 사람이 차 안에서 첫 키스를 나눌 당시, 안재현은 구혜선의 과감한 스킨십에 “미쳤나봐!” 라며 격한 반응을 보여 구혜선의 승부욕을 자극했다고.

그러나 같은날 오전 구혜선이 SNS를 통해 안재현과의 불화를 언급하고, '이혼'이라는 키워드까지 등장한 가운데 방송 내용에 대한 이질감이 생길 수도 있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8 08:44:06 수정시간 : 2019/08/18 08:44:0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