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석구. 사진==KBS2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연극 관람 태도 논란에 대해 강한나, 오혜원이 사과한 가운데 손석구가 "부끄러운 관람을 하지 않았다"라며 입장을 밝혔다.

16일 손석구는 자신의 SNS를 통해 "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는 것 같아 더 이상 피해보시는 주변 분들 없도록 글 올린다"라며 입장을 밝혔다.

손석구는 "어제 저와 제 친구들이 몰상식한 공연 관람 자세로 공연을 망쳤으니 사과하라는 요구가 있었다"면서 "연극을 즐기고 아끼는 사람으로서 부끄러운 관람을 하지 않았다. 다수에 피해가 가지 않으면서도 제 권리라고 생각되는 만큼만 조용히 울고 웃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태도 논란이 일게 된 상황에 대해서는 "몇몇 관객분들의 그릇된 주인의식과 편협하고 강압적인 공연 관람 문화가 거짓을 양산하는 상황이 당황스럽다. 이 이상의 반박과 사과는 하지 않겠다. 자잘하고 소모적일 수 밖에 없는 논쟁은 서로에게 좋지 않다고 느껴서다"라며 사과 논란에 대해 일축했다.

팬들에게는 "듣고 싶은 말이 아니어서 실망하고 안타까워하실 팬분들에게는 잘잘못을 떠나 너무 죄송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위와 같은 선택을 한 만큼 이후 벌어질 일방적인 여론의 결과 역시 거르지 않고 받아들일 마음의 준비를 하였으니 가감없는 의견 보내달라"라고 부탁했다.

마지막으로 "마른세수, 트림, 기지개, 잡담한 적 없다. 관람하며 가장 감명깊게 눈물을 흘린 사람은 한나"라고 밝혔다.

지난 1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손석구, 강한나, 오혜원 등의 연극 '프라이드' 관람 목격담이 올라왔다.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들이 연극 관람 중 일명 '관크'’(공연장이나 영화관 등에서 다른 관객의 관람을 방해하는 행위)를 했다며 각종 목격담이 올라왔다.

논란이 일자 강한나는 "극 중에서 웃음이 날 만한 장면이 아니었지만 웃었던 부분, 극 중 사진기가 객석 쪽 좌석을 향했을 때 브이를 한 부분이 함께 공연을 관람하셨던 관객분들께 공연 관람에 지장을 드리고 불편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단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다"라며 사과했다.

이어 오혜원도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하며 저의 경솔하고, 올바르지 못한 관람 태도가 좋은 작품과 관객들에 누를 끼친 점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논란에 사과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6 16:25:38 수정시간 : 2019/08/16 16:35:1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