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중훈이 화제다. 사진=MBC 캡처
'라디오스타' 김규리가 은퇴를 고민했던 사연을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박중훈 허재 김규리 이성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중훈은 "송중기랑도 잘 지내고 샤이니 민호는 군대 가기 전날도 전화가 왔었다. 영상 통화도 했다. 나한테 형이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 친해지고 싶은 배우들이 있느냐'는 질문에 "제가 진짜 남자 후배들을 좋아한다. 최우식, 우도환도 최근에 알게 됐는데 너무 좋다"며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5 00:14:03 수정시간 : 2019/08/15 00:14:0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