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SBS 최초 월화 예능 ‘리틀 포레스트’가 첫 방송부터 1위를 기록했다.

13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방송한 SBS TV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 첫 방송 시청률은 5.1%-6.8%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9.9%다.

이는 MBC TV 월화극 '웰컴2라이프'(4.4%-5.6%), KBS 2TV '너의 노래를 들려줘'(2.2%-2.7%), JTBC '열여덟의 순간'(3.150%, 이하 유료가구), tvN '60일, 지정생존자'(4.8%)보다 높은 수준이다.

'리틀 포레스트'는 아이의, 아이에 의한, 아이를 위한 숲 속 '돌봄 하우스' 프로젝트로 맘껏 뛰놀 곳 없는 요즘 아이들에게 푸른 자연 속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무공해 청정 예능이다. 첫 회에서는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자연 속에서 아이들과 만날 채비를 하며 각자 요리, 목공, 놀이 등에 힘쓰는 모습이 담겼다.

‘리틀 포레스트’는 총 16부작으로, 매주 월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3 10:02:24 수정시간 : 2019/08/13 10:02:2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