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보람튜브' 유튜브 영상 캡처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6살 유튜버의 유튜브 채널 ‘보람튜브’에 관심이 쏠린다.

3개의 채널을 보유한 '보람튜브'는 총 구독자 1천750만 명을 보유한 인기 채널로, 수익이 한 달에 42억원 정도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람튜브'는 6세 유튜버 보람 양 일상과 장난감 리뷰 등의 영상을 공유한다. 미국 유튜브 분석 사이트 '소셜블레이드'에 따르면 '보람튜브'의 두 채널 구독자를 합치면 국내 개인 유튜버 중 1위다.

업계 관계자들은 국내 키즈 유튜버의 폭발적인 인기 요인으로는 언어의 국경, 반복재생, 내 장난감 산업의 발달을 꼽았다.

한편, 유튜브 채널 '보람튜브' 가족회사가 95억원 상당의 강남 빌딩을 매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3 13:27:39 수정시간 : 2019/07/23 13:27:39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